나이가 40인데 새로운 공부를 하는게 맞을까요?

요즘 만나는 분들 중에는 자기 회사에서 40대 직원들을 못 쫒아내서 난리라며 어떤 준비를 해야 할 것인지를 묻는 분들이 많다. 30대, 심지어 신입사원도 명퇴 명단에 포함시켜서 욕먹는 회사도 언론에 나오는데 40대는 놀랍지도 않다.

얼마 전 회사 동료와 저녁을 먹으며 책에 나오는 이야기가 아니라 고객들을 만나면서 ‘빅데이터 분석 (Data Analytics)’에 대한 수요가 정말 많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는 이야기를 해 줬다. 그 동료는, 안 그래도 빅데이터 MBA가 생겼던데 거기 지원을 할까 하다가 시간과 수천만원의 비용을 생각해 보니, 40대가 회사를 몇 년이나 더 다니겠다고 그 돈과 시간과 노력을 들이나 생각이 들어 이번에는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면서 새로운 공부를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본다.

내가 말했다. “부장님, 옛날에 배운 걸로 여태까지 많이 써먹었습니다. 세상이 바뀌어서 이제 그걸로는 먹히지가 않고, 지금 상태로는 몇 년 안 남은게 맞죠. 그런데 앞으로 수요가 많을 새로운 공부를 해 놓으면 그 수요가 유지되는 15-20년 정도는 더 할 수가 있고, 공부 마치는 2년 후에는 본격적으로 이 분야가 뜰 것 같으니 5천만원 들어도 하는게 좋을 것 같은데요. 이걸 하면 커리어가 훨씬 길어지는데 연봉의 일부만 투자하면 되는데 하시죠. 저는 강력 추천합니다.”

“아, 그런가요? 말씀을 들어보니 그런 것 같네요. 다시 진지하게 생각을 해 볼게요.”

내가 다니는 경영대학원 박사과정의 평균 입학 나이는 50세다. 나의 입학 동기들 중 30%는 기업의 CEO, 30%는 임원, 나머지는 고참 부장급 형님들이었다. 학교의 최고령 박사과정 취득자는 75세라고 한다. 기업 세계에서 많은 것들을 이룬 이 분들이 왜 다시 공부를 하러 학교에 와서 몇 년을 고생하는 것일까? 100세 인생 중 (돈이 많아서 놀아도 되는 분들도) 70-80까지는 현직에서 일을 하고 싶고 자신들이 누린 것을 베풀기 위해 공부를 더 해서 후학을 키우고 싶다는 분들이 많다.

또 다른 친구는 40대 중후반의 나이에 금융 분야의 데이터 분석과 모델링을 주로 공부하는 박사 과정에 입학했다. 이 과정을 통해 데이터 과학도 배울 거고 요즘 인기 있는 로보어드바이저 (로봇이라고 불리는 알고리즘이 정해진 룰과 모델에 따라 투자를 하는 것, 사람보다 냉정하게 투자할 수 있다) 같은 것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새로 생긴 과정이고 교수님들도 공부해 가며 가르치는 초창기라 시행착오가 있겠지만 박사 과정을 마친 후에는 시장에서 보기 힘든 전문가로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지금 이 친구는 입학하길 잘 했다며 매우 만족해 한다.

‘나이가 40인데 뭔 또 공부냐’라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께,

Think again.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