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는 어느 정도 관여해야 할까?

“사람을 믿지 못하면 쓰지 말고, 사람을 썼으면 믿어라” 이전 회사에서 너무 실무에 관여하는 나에게 연말 송년회에서 같이 일하는 팀장들이 해 준 이야기이다. 본부장이 팀원들하고 자꾸 직접 이야기하면 중간에 있는 팀장들은 허수아비처럼 되는 것 아니냐는 말이다.

“미안해요. 내가 성격이 급해서 못 기다려서 그렇잖아. 앞으로 그렇게 할게요.”라고 말을 하면서도 마음 속으로, ‘내가 관여 안 해도 될 정도로 알아서 잘 돌아가게 해 주면 내가 그렇게 하겠어’라는 생각도 들었다. 당연히 내가 늘 옳지는 않지만 내 생각이 맞다는 가정 하에, 리더의 방향을 빨리 이해하고 조직원들에게 알려주고 한 방향으로 나가게 해 주면 좋으련만, 지금 상황이 심각하고 이렇게 해야 한다고 그렇게 이야기를 해도 나중에 물어보면 실제 팀원들이 전달받은 이야기는 반도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중간에 중요한 이야기가 이렇게 많이 빠질 수가 있나 싶어 할 수 없이 직접 막내 팀원들까지 모아놓고 이야기를 하게 된다. 해서는 안 되는 일이지만, 측근들 몇 명에게는 팀장들에 대한 답답함도 호소하면서. 신기하게도 이런 일은 다시 팀장들의 귀에 들어가고 (아마 팀장들에게 보스와 더 잘 지내라고 좋은 의도로 말해준 팀원들 덕일 것이다) 팀장들은 다시 섭섭함을 토로한다.

내가 친하게 지내면서 이야기도 듣고 조언도 해 드리는 중견 기업 오너 사장님들의 말씀을 들으면 정말 한결같다. “다들 나한테 그만 좀 관여하고 맡기라고 하는데 마음이 놓여야 맡기지. 할 수만 있으면 나도 다 맡기고 싶은데 그렇게 하면 제대로 돌아가질 않아.” 예전 회사 생각이 나서, “맞습니다. 저도 이런 마음이었는데 사장님도 그런 마음인 거죠?”라고 하면 “그래. 맞아”하며 정말 반가워하신다. 꼭대기 리더들은 자기만큼 조직을 걱정하는 사람이 없는 것 같고 자기 혼자 다 짊어져야 한다는 생각에 외로움을 많이 느낀다. 그래서 회사들마다 대단한 일을 한 게 없는데도 꼭대기 리더의 마음을 이해하고 편을 들어주는 측근들이 예쁨을 받는 것 같다.

그 다음 해 송년회에서, “내가 작년보다 좀 나아졌나요?”라고 물었더니 조금 나아지긴 했는데 자기들도 이제 어느 정도 포기했다고 한다. 그 ‘조금’을 얻기 위해 나는 나름대로 답답함을 많이 참고 기다리고 이야기하고 또 이야기하고 했는데, 근본적으로 바뀐 건 아닌가보다. 하긴 성향이 그렇게 쉽게 바뀌겠는가. 이렇게도 해 보고 저렇게도 해 보고 나와 조직원들, 회사 모두에 그나마 가장 결과가 좋은 방향을 선택하는 것이지.

지나고 보면 내가 리더로서 일했을 때 지나치게 맡겨 놓아서 “너무 방치하는 것 아닙니까?”라는 말도 들어봤고, “너무 들어온다. 좀 맡겨라”라는 말도 들어봤는데 둘 다 장단점이 있었던 것 같다. 늘 조직원들의 불평도 들었고. 나의 지금 생각은, 더 많이 잘 알고 방향을 잘 잡았을 때 내가 목소리를 더 낼 수 있고, 조직원들이 나보다 더 방향을 잘 잡아준다면 그들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생각이다. 리더가 방향을 잡아야 하지만, 그렇지 못한 분야이거나 상황이라면, 똥고집 피우지 말고 누구든 그걸 가장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리드하도록 밀어 주는게 맞다.

누구한테 이 일을 맡겨야 할지 애매한 상황에서 (서로 안 하려고 할 때만큼 서로 자기가 하겠다고 할 때도 어렵다) 내가 묻는 질문은, “이걸 누가 하는게 맞지?”보다는 “이걸 누가 제일 잘 할 수 있지?”였고 명분보다 능력에 의해 선택된 사람들은 좋은 결과를 내 주었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