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의 얼굴을 지켜주자

평소에 팀장님과 교감도 별로 없고 눈치도 없는 김과장이 지나가다가 우리 팀장님이 상무님한테 된통 혼나고 있다. ‘오늘 또 왜 저러나. 분위기 싸하겠네.’라며 돌아와서 부서원들에게 알린다. “상무님이 기분이 안 좋으신가봐.” 혹은 “팀장님이 뭘 또 잘못했나 봐.”

혼나고 온 팀장님이 팀원들을 보니 임원한테 혼난 걸 아는 눈치다. ‘에이, 쪽팔려.’ 혼나서 자존심 상해, 애들 보니 더 자존심 상해, 자리에 앉았는데 김과장이 와서 말한다.

“팀장님, 왜 혼나셨어요? 상무님 기분 안 좋으세요?”

(팀장님, 이를 꽉물고) ‘야, 불난데 기름붓냐? 이걸 죽여 살려?’라는 마음이 든다. ‘이 자식 이러니 동기보다 2년이 늦지.’

팀장님은 임원한테 혼난 것도 신경 쓰여 죽겠는데 쫄따구들 볼 면목이 없는게 더 걱정이다. 팀장님이 그나마 자존감이라도 강하면, “얘들아, 아까 봤냐? 너희들 보기 창피하게 또 혼났네.”라고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팀장님들은 그런 마음의 여유나 강한 자존감이 없다. “그러니까 너희들이 똑바로 했어야지!”

‘아니, 자기가 방향을 잘못 잡아서 혼나놓고 왜 우리한테 그래? 우린 시킨 대로 다 해 줬는데. 똑바로 시키든가.’

애써 신경 써서 물었다고 한 김과장은 마음 속으로 ‘괜히 신경 써줬네. 그냥 모른 척 놔 둘 걸.’이라고 생각한다.

맞다. 팀장님이 혼나고 있는 걸 우연히 봤으면 모른척 하고 빨리 지나갔어야 한다. 팀장이 임원에게 ‘깨지고’ 있는데 누군가 쳐다보는 느낌이 들어 잠시 슬쩍 보니 조직원들이 쳐다보고 있다면 정말 창피하고 정신이 없다.

나중에 그 조직원에게 와서 조심스러워하며 “내가 너희들 볼 면목이 없다.”라고 하더라도 이렇게 말하자.

“팀장님, 전 아무것도 못 봤습니다. 멀어서 아무 소리도 안 들렸는데요. 그냥 상무님하고 뭔가 심각한 이야기를 하시는 것 같긴 했어요.”라고. 그리고 무엇보다 상사의 창피한 점은 본 척도 들은 척도 아는 척도 하지 말자. 절대 누구한테 이야기해서도 안 된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