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가 할 일을 왜 내가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 때

팀장이 할 일과 팀원이 할 일이 뭔지는 꽤 분명히 알 수 있다. 문제는 둘 중 한 사람이 자기가 할 일을 안 하고 있을 때이다. 팀원이 제대로 안 하고 있을 때는 팀장이 일을 가르쳐서 하게 하면 되는데 팀장이 할 일을 안 하고 있으면 “팀장님 일을 왜 안 하십니까?”라고 이야기하기 쉽지 않다. 그때는 할 말을 했다고 통쾌한 생각이 들어도 회사에서 상사에게 그런 말을 한 후 무사하긴 쉽지 않다 (이건 예절과 위아래가 중요한 우리 나라 뿐 아니라 어느 나라에서도).

보스가 게을러서, 하기 싫어서,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혹은 알아도 할 능력이 없어서 아랫 사람들에게 시킬 때가 있다. ‘나는 운도 지지리도 없지, 남들은 다 능력자 보스들과 일하는데 왜 나만 맨날 능력도 리더십도 없는 보스랑 일하는 거야’ 라는 생각이 든다면 이제부터 생각을 조금만 바꿔보자. ‘보스가 못하면 내가 해 주면 되지. 어차피 보스를 당장 바꿀 수도 없는데. 보스 일을 내가 걷어와서 하면서 미리 한 단계 높은 자리의 일을 경험해 보자.’라고 생각하면 어떤가.

지원해서 하든 마지못해 맡든 보스의 일을 자꾸 받아와서 한 사람은 동료들보다 한 단계 위의 시각으로 세상을 보게 되어 보스의 후임을 뽑을 때 조직에서 첫번째로 승진시킬 대상이 된다. 모든 일엔 결과가 따른다. 고생하며 배우고 익히면 돌아온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