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인생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주위에서 보면 2, 30대에는 공부하고 사회에 나와 적응하느라 정신 없이 살다가 40대가 되면 인생을 돌아보는 계기를 갖게 되는 것 같다. 몸도 예전만큼 날쌔지 않고 인생도 반 밖에 안 남은 것 같고 늘 같이 있을 것 같던 지인들이 새 길을 가겠다며 조직을 떠나거나, 병에 걸려 갑자기 세상을 떠나는 것을 보기도 한다. 이럴 때 ‘난 어떻게 살아야 하지? 잘 살고 있는 건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나도 학교 다닐 때 인생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지 못하고 어른들이 알려주신 방향으로 열심히는 살았는데, 사회에 나와 일하면서 지금 하는 일은 정말 나랑 맞나, 재미는 있는 건가를 골똘히 생각했던 경험이 여러 번 있다. 늘 재미있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일을 찾기 위해 기업세계에서 좋다는 직업을 몇 가지 경험해 봤는데, 새로운 길에 도전을 했다가 안 맞는 점을 발견하고 또 새로운 길을 가면서 10년간 고민을 했더니 다양한 커리어에 대한 경험이 직간접적으로 생겨 주변 사람들이 길을 찾게 도와주게 되었다. “에이”하면서 믿지 못하는 분들도 있지만, 나는 기업 세계에서 “경영”이라는 주제로 사람들과 부대끼며 문제를 해결하는 일이 (짜증스럽거나 힘 빠질 때도 많지만) 제일 재미있었다. 그 와중에 겪고 해결해야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는 정말로 ‘기술’이 아닌, ‘예술’의 영역이었다. 사람들을 움직여 내가 믿는 걸 믿게 하고 같이 일하면서 나와 그들이 함께 발전하고 그 과정에서 조직에도 보탬이 되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의미 있는 일이다. 같이 일한 사람들이 업그레이드되는 모습을 볼 때는 선생님들도 이 맛에 제자들을 길러내는 게 아닐까 생각도 한다.

“당신의 인생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How Will You Measure Your Life)?”라는 책에서 저자는 자신이 가르치는 하버드 MBA 학생들이, 졸업 후 5년이 지나 만난 동창회에서 다들 부자로 살며 잘 나가고 성공한 것처럼 보였는데 그 후 또 5년 후가 되면 그 중 많은 사람들이 나타나지 않거나 가정사에 돌이킬 수 없는 문제를 갖고 있거나 욕심을 내고 부정을 저질러 감옥에 잡혀가는 등의 경우를 보았다며, 인생에서 어떤 동기를 가지고 어떤 일을 하고, 세웠던 계획과 중간에 변화하는 상황을 어떻게 조율하며 앞길을 선택하고, 우리 삶에서 중요한 것들에 어떻게 자신의 자원을 할당할 것인지, 또 인생에서 만나는 사람들과의 관계에는 어떻게 유지하고, 아이들은 어떤 경험을 주며 어떻게 가르치고, 가족의 문화는 어떻게 형성해야 하는지 등에 대해 기업경영의 이론을 우리 삶에 적용하여 어떻게 인생을 살 것인지에 대해 많은 생각할 점을 준다. 꼭 읽어보실 것을 추천한다.

 

“회사는 미래의 당신을 뽑는다.” – 제목의 느낌보다 읽을 내용이 훨씬 많은 책

오랜 시간을 만난 사이가 아니어도, 나와 비슷한 삶의 철학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만나면 몇 분만의 대화로도 잘 통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아보고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되어 짧은 시간에 그 사람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 누가 먼저라 할 것도 없이 알고 있는 좋은 걸 나누게 된다.

얼마 전, ‘사람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그들의 인생에 좋은 영향을 미쳐 성공하고 잘 살게 해 주고 싶은 리더’의 삶을 꿈꿔온 나와 같은 꿈을 가진 사람을 우연히 만났다. 내 이야기에 공감도 많이 하고 호응이 좋아 나랑 잘 통하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그녀의 책을 선물로 받아 읽고 나서 ‘세상에 이렇게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도 있나’하며 놀랐다.

처음 책을 본 느낌, 목차를 매력적으로 잘 뽑았다. 그래도 저자가 아직 많이 젊으니 실제 경험이 많이 있을까, 어떤 내용인지 제목만 봐도 알 것 같은, 그것도 내가 오랫동안 공부한 커리어 분야의 책, 내가 다 아는 내용일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책을 읽으면서 점점 ‘오, 이 젊은 친구가 내공이 있네. 아는 내용인데도 맞아 맞아 하는 생각이 들게 전달을 잘 하네. 이런 건 나도 안 해 봤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좋은 내용을 빨간 펜으로 표시하고 줄을 그었다. 앞 부분은 취업에 도움이 되는 내용인데 반이 좀 안 되어서부터는 이 책이 인생에서의 ‘성공’에 관한 이야기라는 걸 알게 되었다. 어린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7-8년 동안 대기업에서 일하면서 겪고 느꼈던 것들에 대한 이야기, 일과 사람과 회사에 대한 이야기. 내가 기업들에서 하는 ‘일의 의미를 찾고 조직생활의 재미를 찾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와 같은 생각과 믿음을 이 책에서 볼 수 있었다.

내가 형님들로 모시는 유명 기업의 CEO 분들, 분야, 업종, 그간의 커리어가 다 다른데도 성공에 대해서는 정말 놀라울 정도로 똑같은 이야기를 하신다. ‘야, 정말 성공하는데는 공통 요소가 분명히 있나 보다’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에 12살이나 어린 띠동갑 저자가 쓴 책을 보면서 같은 느낌을 받았다. 좋은 이야기를 잘 엮어놓기만 한 것이 아니라 실제 일하면서 느낀 여러 가지 감정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젊은 사람들만 읽을 책이 아니라, 나이와 경력이 있는 사람들도 공감하고 느낄 내용이 많다. 회사에서 남들이 하지 않는 새로운 시도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환한 영향을 준 이야기는 나도 해 봐야겠다고 책 앞 부분에 별도로 적어놓게 된다. 기업에 입사할 분들은 물론, 회사에서 일하시는 분들이라면 ‘연애하듯 면접 보기’, ‘꿈꾸는 사람들과 어울려라’, ‘끊임없이 회사가 좋다고 말하라’, ‘회사 이름만큼 유명한 자신이 되라’, ‘대체 불가능한 사람이 되라’ 등 소제목만 봐서는 다 아는 이야기일 것 같지만 실제 이야기를 읽으면 또 다른 느낌이 들게 하는 이 책을 꼭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한다.

회사는 미래의 당신을 뽑는다